사람 무는 개, 이제 안락사 가능
24.06.14
67531c4d089b966fe2a3e03269de0b9d6107f6ad9404595035c95208cfcbe12a011729282c1b34563efd83e9ffd84ab63f46c3dbc8d08151dbfc4b3f3a1ec1d3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692242?sid=102

 

 

 

사람을 물어 피해를 입힌 개를 안락사시킬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공공의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될 경우 견주의 의사와 관계없이 안락사가 진행된다.

2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7일부터 동물보호법 개정안이 시행됐다.

개정안의 핵심은 ‘맹견 사육허가제’다. 맹견이 사람 또는 동물을 공격해 다치거나 사망하게 한 경우 시·도지사는 기질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인도적 처리(안락사)를 명령할 수 있다. 반드시 사람을 공격하지 않았더라도 공공의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될 경우 심의를 통해 안락사가 가능하다.

또 맹견을 기르려는 사람은 전문가 위원회를 통해 기질 평가, 공공 안전 위협 여부 등을 점검받고 사육 허가를 얻어야 한다. 새로 맹견을 기르려는 사람은 소유권을 얻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허가를 신청해야 한다. 이미 맹견을 기르고 있는 이들도 10월 26일까지 허가를 받아야 한다.

사육 허가에는 동물 등록, 책임보험 가입, 중성화 수술 등 조건이 따른다. 단 8개월 미만 강아지는 중성화 수술이 어렵다는 수의사 진단서가 있으면 연기가 가능하다.

3개월 이상 된 맹견과 함께 외출할 때는 목줄이나 입마개 등 안전장치를 갖춰야 한다. 유치원, 노인복지시설 등 일부 공공장소에는 출입이 금지된다. 맹견 소유자는 주기적으로 안전 교육을 받아야 하고, 규정을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반려동물 행동 교정과 훈련 등을 관장하는 ‘반려동물행동지도사 국가자격’ 제도도 신설됐다. 시험 일정은 별도 공지된다.



이번 법 대상이 되는 맹견은 도사견, 핏불테리어 등 5종이다.

 

 

 

 

 

1. 사람을 물거나 다른 동물들에게 위해를 가했을 경우, 또는 공공의 안전에 위협이 될 경우 

 

    견주의 의사와 상관없이 안락사 가능 함.

 

2. 맹견 사육허가제 : 지금 맹견을 기르고 있는 사람, 앞으로 맹견을 기르려는 사람은 사육 허가 받아야 함

 

   사육 허가에는 동물 등록, 책임보험 가입, 중성화 수술 등 조건이 따름.

   맹견과 함께 외출 시 안전장치를 갖춰야 하며 공공장소에는 출입 금지

   규정 위반 시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

공유하기
광고보고 콘텐츠 계속 읽기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반려동물
공원에서 특이한친구를 사귄 디씨인 
07.09
반려동물
미용실에 1,700만원 쓴다는 강아지
07.09
반려동물
강아지 유치원 입학시험
07.09
반려동물
폭우속에서도 멈출수 없는 햄버거 먹방
07.10
반려동물
비둘기가 얼마나 더러운지 확인 
07.10
반려동물
새우깡의 보은
07.09
반려동물
속옷 쇼핑 후기 레전드
07.11
반려동물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사진 4장
07.10
반려동물
교회 가서 여자친구 만드는 비법 대공개
07.10
반려동물
회사 물류창고에서 냥줍함 
07.10
반려동물
왁싱한 침팬지 근육 수준ㄷㄷㄷ
07.11
반려동물
호주 미국 대사관의 귀여운 실수 
07.10
반려동물
우리집 강아지 이 캐릭터랑 닮은 듯..
07.10
반려동물
400mm 폭우 쏟아지는데 길거리에서 햄버거 먹는분 
07.10
반려동물
모텔 손님이 숙박비 대신 두고간것
07.10
반려동물
다짜고짜 개자랑 하는 사장님들
07.10
반려동물
코카인 40kg 원샷때린 곰의 최후 
07.11
반려동물
아기 코끼리가 물 마시는 방법
07.10
반려동물
블라인드 새회사인 이유
07.11
반려동물
아기 동물 사진 모음 
07.11